환율뉴스

환율 1,200원까지 오르나…"달러 강세 연말까지 지속"
  • 대륙전체
  • 국가전체
  • 업종전체
  • 품목전체
환율, 달러화, 외환시장

2021-10-07 1447

환율 1,200원까지 오르나…"달러 강세 연말까지 지속"

달러 강세가 연말까지 이어지면서 원/달러 환율이 1,200원대로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6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3.6원 오른 달러당 1,192.3원에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이 1,190원대에서 마감한 것은 작년 8월 4일(종가 1,194.1원) 이후 약 1년 2개월 만이다.

문정희 KB국민은행 연구원은 "세계적으로 스태그플레이션(경제 불황 속 물가 상승) 우려가 나오면서 채권 금리 상승에도 영향을 줬다"며 "외국인 입장에서는 원화 채권이나 원화 주식을 부정적으로 볼 수밖에 없어서 원화를 많이 매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율은 지난달 16일 이후 단 두 차례를 빼고는 매 거래일 상승했다. 15일 종가 대비 이날까지 환율은 21.8원 올랐다.

이런 상승세는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이슈도 있지만, 전 세계 인플레이션 우려가 최근 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이라며 "인플레이션 상황은 단기간에 반전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물가가 계속 상승 압박을 받으면 미국 국채 금리를 계속 밀어 올리고 미국 통화정책 우려를 계속 자극하는 방향으로 작동한다"며 "그러면 환율 상승 압력이 여전히 남아있다고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연구원 역시 "환율 상승 압력은 계속될 것"이라며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가 진정되지 않으면 위험자산 회피 심리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다.

그는 이어 "달러당 1,200원이라는 숫자가 부담스럽긴 하지만, 종가 기준으로 이제 고작 10원도 안 남았다"며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 고점을 고려하면 글로벌 시장이 좀 불안해질 경우 환율은 1,200원을 넘을 수 있다"고 부연했다. 환율은 지난해 3월 19일 달러당 1,285.7원까지 오른 바 있다. 당일 하루에만 40원이 폭등했는데, 이는 2009년 3월 30일(42.5원)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이었다.

김승혁 NH선물 연구원은 "달러 강세는 올해 연말까지는 이어지리라 판단한다"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이슈가 11월에는 도래할 거고, 그러면 달러 강세 압력이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상황 개선으로 선진국 펀더멘털까지 개선되면 달러 강세 압력이 더 심해질 것이고, 이에 따라 달러당 1,200원까지는 오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근 인플레이션을 야기하는 공급망 병목현상에 대해서는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렵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율이 꾸준히 높을 것"이라며 "이런 차원에서 봤을 때 연말까지 강달러와 물가 상승은 안고 가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Top

무역협회 회원사 전용서비스

수출입 단계별로 골라 쓰기

한국무역협회 회원사로 가입하면 회원사 전용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지원부터 정보제공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많은 이용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