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광주·전남 9월 무역수지 9억4100만 달러 흑자

2021.10.14조회수 134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광주, 전라남도, 무역수지
국가
원문
광주·전남 9월 무역수지 9억4100만 달러 흑자
전년대비 수출 광주 14.6% ↓ 전남 70.1% 증가↑

지난 9월 광주·전남지역 무역수지가 9억41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광주지역 수출은 전년 대비 14.6% 감소한 반면, 전남은 70.1% 증가했다. 14일 광주본부세관이 내놓은 '9월 광주·전남지역 수출입 동향' 자료에 따르면 광주·전남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36.4% 증가한 48억8100만 달러, 수입은 57.7% 증가한 39억4000만 달러로 9억41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9월 말까지 누계기준으로 수출은 41.8% 증가했고 수입은 45.2% 증가해 무역수지는 107억54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9월 광주지역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6% 감소한 12억1300만 달러, 수입은 14.7% 증가한 6억8500만 달러로, 5억2800만 달러 무역흑자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수출은 반도체(25.0%), 기계류(20.9%)는 증가한 반면, 수송장비(38.7%), 가전제품(15.9%), 타이어(32.5%)는 감소했다. 수입은 반도체(7.7%), 가전제품(11.5%), 기계류(37.7%)는 증가했으며 고무(4.6%), 화공품(6.6%)은 감소했다.

 9월 전남지역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70.1% 증가한 36억6800만 달러, 수입은 71.2% 증가한 32억5500만 달러로 4억1300만 달러 무역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이 크게 늘어난 것은 화공품(48.9%), 석유제품(98.0%), 철강제품(154.1%), 기계류(4.1%) 등이 주도했다. 수입은 원유(59.1%), 석탄(85.4%), 석유제품(95.3%), 철광(106.7%), 화공품(67.2%) 등이 모두 증가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