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코로나 재확산 없었으면 3분기 2%대 성장 가능"

2020.10.27조회수 102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경제부총리, 홍남기, 경제장관회의
국가
원문
"코로나 재확산 없었으면 3분기 2%대 성장 가능"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 주재

"3분기 GDP 1.9% 성장…경제 회복 궤도 진입"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성장률 0.5%포인트 하락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없이 2분기 수준의 소비회복세가 지속됐다면 3분기 2%대 중반 수준의 성장도 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9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3분기 GDP는 10년 만에 최대 폭으로 성장했지만 고무적인 측면과 뼈아픈 측면이 교차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GDP는 전분기 대비 1.9% 성장률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1.3%), 2분기(-3.1%)까지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지만, 3분기에는 2010년 1분기(2.0%) 이후 10년 만에 최대 폭으로 성장했다. 홍 부총리는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상당 폭 반등하면서 경제 정상화를 위한 회복궤도에 진입했다는 점에서 위기 극복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해주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수출은 중국 등 주요국 경기 회복, IT 품목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개선됐으며 3분기 성장세 반등을 견인했다"며 "10월에도 일평균 수출(21억 달러)이 작년 수준을 넘어 회복 모멘텀을 이어가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은 매우 뼈아프고 아쉬운 부분"이라며 "재확산의 영향으로 6~7월의 내수 개선 흐름이 재차 위축되면서 성장세 반등 폭을 상당 부분 제약했다"고 말했다. 재화 소비는 위기 이전의 수준을 회복했으나 대면 서비스 소비 부진 심화 등으로 민간소비가 감소로 전환되면서 성장률을 약 0.5%포인트(p) 끌어내린 것으로 홍 부총리는 추정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정상화에 있어 방역의 중요성과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경각심을 다시 한번 일깨워준 계기"라며 "4분기에는 지난 12일 방역 1단계 완화 등에 힘입어 내수를 중심으로 경기개선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나 최근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세가 심화되고 미국 대선 및 미·중 갈등 관련 불확실성도 상존하는 상황"이라고 짚었다.

그는 "남은 기간 철저한 방역 대응을 전제로 강력한 내수진작 및 수출지원 등을 통해 경기개선 추동력이 최대한 제고되도록 막바지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기재부는 소비쿠폰 지급 재개와 함께 이번 주말 시작 예정인 코리아세일페스타, 크리스마스 마켓 행사 등 내수 활력 패키지를 적극 추진한다. 10~11월 중 개최되는 해외 대규모 쇼핑 행사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 수출 지원 등도 강화한다.

홍 부총리는 "연말 예산 이·불용 최소화가 5번째 추경이라는 심정으로 재정지출 집행 제고 대책을 마련하는 등 집행률 제고에 총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