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해운물류 해외 진출 전 단계 지원...국제물류 투자분석, 지원사업 추진

2020.03.26조회수 157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해운물류, 해양수산부, 국제물류,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국가
원문
해운물류 해외 진출 전 단계 지원...국제물류 투자분석, 지원사업 추진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2020년도 국제물류투자분석·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우리 해운·물류기업이 글로벌 물류네트워크를 확대하고, 해외시장에 원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수부는 2008년 이후 매년 이 사업을 통해 주요 해외물류시장 정보수집과 분석, 해운·물류기업의 해외투자 의사결정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3월부터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투입 인력과 기능을 확대했다.

올해에는 해운·물류기업의 실질적인 해외진출 성과를 확대하기 위해 ▲정보 수집·분석 ▲사례를 통한 문제 해결 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 관련 업계 지원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세계 해운·물류기업 운영 동향과 국제물류 흐름, 유망한 물류시장 등에 대해 해외 리서치 기관, 전문지, 국내외 연구기관 등이 생산하는 정보를 수집하고, 다양한 기법으로 분석하는 등 해외시장 정보 조사·분석 기능을 강화한다. 

특히 올해는 미국 동부지역의 현지 사업 여건을 분석해 국제물류투자 유망사업을 발굴하고, 동아시아와 미국 동부 간 해상 항로 분석 및 효율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외진출 지원 자문단을 구성·운영하고, 해외 물류 투자설명회를 개최해 사업성과 및 사례 조사·분석결과를 알린다는 방침이다. 또 우리 해운·물류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하는 과정에서 겪는 다양한 문제와 해결방안을 상세히 제공할 계획이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그간의 해외진출 지원사업 방식을 더욱 체계화해 우리 해운·물류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며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사업이 해운·물류기업들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