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산업부, 지자체와 31개 기업 3500억 지방투자 지원

2018.04.16조회수 239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산업부, 지자체와 31개 기업 3500억 지방투자 지원
1차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458억원 지원키로


정부가 11개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약 3500억원 규모의 지방 투자를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2~13일 양일간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31개 기업에 총 458억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은 ▲수도권기업의 지방이전 ▲지방 신·증설 ▲국내 복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백업라인 구축 ▲조선 기자재업체 업종전환을 위해 투자할 경우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지원하는 제도이다.

지난해에는 총 93개 기업에 1400여억원을 지원해 3조2000억 원의 지방투자와 4200여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유도했다. 

올해 보조금을 신청한 기업은 40곳으로 지난해 19곳 기업이 신청한 것에 비해 두 배가량 늘었다. 개성공단 피해기업의 대체투자가 11건에 달하는 데 따른 영향이다.  

나주혁신산단에 전기장비제조업체 3곳도 동반투자를 한다. 한국전력이 나주로 이전함에 따라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물품 구매지원제도를 활용해 지방투자를 견인한 효과로 분석된다. 

산업부는 산업 및 고용위기지역에 기업의 지방투자 유치를 위해 지원기준을 개정해 산업 및 고용 위기지역에 대한 지원비율도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산업위기지역에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원 220억원을 포함해 총 530억원을 추경예산으로 요청한 상황이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국장은 "이번 지방투자로 인해 600명이 넘는 신규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향후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