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작년 대미 수출 증가율, 한미 FTA 발효 이후 '최저'…수입은 '최대'

2018.03.14조회수 407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작년 대미 수출 증가율, 한미 FTA 발효 이후 '최저'…수입은 '최대'
산업통상자원부, 한·미 FTA 발효 6년차 교역 동향 

자동차·무선통신기기 등 수출 상위 3개 품목 모두 감소  

associate_pic

지난해 우리나라의 대(對)미국 수출이 전 세계 수출을 크게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자릿수 성장에 에 그친 대미 수출과 달리 대미 수입은 17.4%나 증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6년차 교역동향을 발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수출은 15.8% 증가한 가운데 대미 수출은 686억 달러로 3.2% 늘어나는데 그쳤다. FTA 발효 후 대미 교역 증감률은 대 세계 교역 증감률을 매년 웃돌았지만 지난해에는 큰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대미 수출은 석유제품과 컴퓨터, 철강관이 견인했다. 석유제품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수출단가가 늘어나며 전년 대비 29.7% 증가했다. 컴퓨터는 고용량·고성능 보조기억장치 수요가 늘며 45.3% 증가했다. 철강관도 미국의 에너지산업 시장 호조로 에너지강관을 중심으로 수요가 늘며 93.8%나 증가했다. 

다만, 수출 상위 3대 품목인 자동차(-6.4%)와 무선통신기기(-17,4%), 자동차 부품(-16.1%)은 모두 감소했다. 

미국 시장 점유율도 처음으로 줄었다. 2012년 2.6%였던 우리나라의 미국시장 점유율은 꾸준히 늘어 2016년에는 3.2%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는 전년 대비 0.2%포인트 감소한 3.0%에 머물렀다. 

지난해 대미 수입은 507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4% 증가했다. 

대미 수입은 반도체제조용장비(119.3%), 반도체(7.8%), LPG(55.9%), 육류(20.4%) 등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늘었다.  

지난해 미국의 한국시장 점유율은 10.6%로 2위인 일본(11.5%)과의 격차를 0.9%포인트까지 줄였다. 

무역수지도 FTA 발효 이후 4년 동안 꾸준히 증가해왔으나 2016년 감소세로 전환한 이후,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23.2%나 감소했다. 

무역수지 흑자 감소는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무선통신기기의 수출은 부진한데 반해, 반도체제조용장비, 반도체, LPG의 수입은 증가한데 따른 영향이다. 

양국 간 서비스 교역은 2016년 기준, 432억 달러로 전년보다 1.4% 줄었다. 대미 서비스 수출은 전년보다 2.0% 줄어든 146억 달러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대미 서비스 수입은 286억 달러로 1.0% 감소했다.  

서비스 수지는 139억 달러 적자로 전년과 유사했다. 대미 서비스 수지 적자는 지식재산권 사용료 지급이 늘며 FTA 발효 후, 평균 14.1% 증가했다. 

지난해 대미 투자는 송금기준, 152억9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8.5% 늘어났다. 미국의 대 한국 투자는 송금기준 12억1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9.9% 감소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