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금감원장, 은행장 소집…구조조정·가계부채 협조 호소

2017.04.21조회수 157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금융감독위원장, 구조조정, 은행장
국가
원문
금감원장, 은행장 소집…구조조정·가계부채 협조 호소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은행장과 만나 기업 구조조정과 가계부채 리스크관리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진 원장은 21일 오전 15개 은행 은행장과 간담회를 열고 최근 은행산업을 둘러싼 주요현안의 대응방안을 공유했다.

진 원장은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 방안 추진 과정에서 은행권이 협조해 준 데에 대해 감사함을 표시하고 향후 경영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주주이자 채권자로서 책임 있는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조선업종의 전반적인 영업여건이 어렵다는 이유로 경영 상황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 여신을 회수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봐 줄 것을 호소했다.

이와 함께 현재 진행 중인 신용위험평가가 강화된 평가기준에 따라 엄정하게 수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가계대출과 관련해서는 리스크 관리와 취약차주의 보호 등을 강조했다.

진 원장은 "4월 이후 계절적 요인, 분양물량 증가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가계대출 관리계획'의 철저한 이행과 DSR(총체적상환 능력비율)의 원활한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이 과정에서 전세자금, 서민 생계형 자금 등 실수요자들이 필요한 자금을 적시에 공급받지 못하는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념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아울러 "금리 상승기에 취약계층의 원리금 상환 부담이 과도하게 증가할 수 있다"며 "가계대출 차주의 연체부담 완화방안이 정착되는 데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밖에 진 원장은 온라인뱅킹 시장점유율 확대 등을 위한 은행 간 경쟁과정에서 과도한 고객 모집행위나 불완전판매 등 불건전영업행위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계했다.

또 비대면 거래에 취약한 어르신과 점포가 희소한 농어촌 지역의 금융거래가 어려워지고, 폐쇄점포 이용 고객의 금융거래 불편 등이 야기될 수 있다며 금융소외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충분히 지원해 달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